2015년 사회부장 시절 부원들과 함께 제주도 백록담 등반에 나섰다. 제주 둘레길이나 걷고 올까 했는데 편집부 등반 모임에서 백록담을 갔다 왔다는 말에 혹한 것이다. 어느 블로그에도 백록담은 그렇게 어려운 코스가 아니라는 글이 있어서 청바지 차림에 가벼운 마음으로 출발했는데 정말 죽을 고생을 했다. 부원들과 백록담 인증샷을 찍겠다는 일념이 없었다면 정상을 밟지 못했을 것이다. 고생한만큼 일생의 추억으로 남았다. 나중에 다녀와서 그 블로그를 다시 찾아가 보니 등산 동아리 블로그였다. 물론 내려온 다음에는 전날 술을 마시고도 백록담을 성큼 다녀왔다고 두고 두고 자랑하고 다닌다.  

이걸 보려고 그 고생을 하고 올라왔나 싶을 정도인 백록담 

최근 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