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웃사이더 트럼프 공화 경선에 적자(嫡子) 후보들을 잇따 격파했다.

공화 지지자들 공화 노선이 따위 무시 하고 거침없 쏟아내 트럼프 열광했다.

트럼프 밀어올 지지층 중장년 백인들이었다. 그중에서 경기침체 힘들어 백인들 트럼 열풍 도했다. 트럼프 이들 체류자들 추방하 멕시 코와 국경 장벽 세우겠다 화끈 공약 제시하 가사리처 몸집 키웠다.

대통령 민주 오바 행정부의 의료보험, 이민개 조치 무효화하겠다 약속하 오바마 8 만들어 두터 비토층 스펀지 빨아들이듯 흡수했다.

미국주인자처해 백인들 위기감 트럼열풍부채질했다.

백인 출생 감소 2023년이 18 연령층에 소수인종으 전락 위기 있었다. 18 연령층에서는 히스패닉 주에 다수인 그룹으 부상하 있었다.

2016 공화 경선 참여 유권자 3300 명으 2012경선보 1400 가량 많았다. 트럼프 투표장으로 끌어 사람들이었다.

투표율 2004 67.2% 기록 추세였다.

2012 대선에 64.1% 그쳤다. 2004 비교해 1000만 명 정도 투표장 외면했다. 투표장 흑인 히스패유권자 400 가량 늘었다. 투표율 200460.0% 201266.2%, 히스패 투표율 200444.2% 2012 47.3% 상승했다. 공화당 백인 투표 , 소수인종 투표 상승 오바 대통령 2012 캠페 승리 이끌었다 봤다.

2008 대통령 탄생 이후 백인층 오바 정서 편승했 공화당 오바 이후 오바 정부 이민개 조치 동조 해마 유권자 어나 소수인종 끌어안 않고서 승리 요원하다 것이었다. 하지 트럼프 소수인종 버리 백인 어안 역발상 캠페인 펼쳤다.

단기필마 공화 경선 뛰어 트럼프 전략 통했다.

공화 1인자 라이Paul Ryan 하원의장마 트럼 앞에 무릎 꿇었다.

라이 의장 트럼프 지명 확정지 이후에 트럼프 공약들 공화 강령 배치된다면 입장 유보했다. 트럼프 생각 아니었지 라이언 “여전 사이에 이견 존재하지 이견보다 공통점 다”면 트럼프에 투표하겠다 밝혔다. 이로 라이언 트럼프  됐지 힐러리 미워한다 제외하 사 람 사이 공통점 없었다. 지점에 반대 목소리 냈다.

대표적 분야 이민개혁이었다.

이민개혁 오바 행정부 전유물 인식되 있지 앞서 추진했 대통령 공화 주니 행정부였다. ‘돌아 대통령 거듭 기독교인 ‘다문화주의’ 신의 섭리 받아들였다. 백인만 세상 만들려했 공화 우파와는 사 달랐다. 부시 정책 증가세 히스패 따진 정치 선택이기 했다. 친동생 부시 부인 히스패닉이 가정사 영향 미쳤 있다. 2007 부시 민주당 초당 이민개 법안 마련했으 공화 반발 밀려 실패하 말았다.

2008 대선에 히스패 표심압도적으 오바후보 쪽으 쏠리 목격 공화당 서서 이민개혁 수용 쪽으 이동 갔다. 그런 2010 중간선거에 () 이민 성향 의원들 공화 예비경선에 후보 되고 당선되면 기류 변했다. 급기야 오바 대통 불법체류 이민개혁 동조하 공화 의원들 신자 몰리 사태로까 발전했다. 라이언 오바마 이민개혁 동조했다. 대통령 1000 체류자 몽땅 추방하겠다 트럼프와 지향점 정치인이었다.

라이언 2016 트럼프와 일정 거리 유지 하다 막판 트럼프 승리 보이 트럼 의사 표명했다. 공화 내부에 트럼 대타 거론됐 라이언 2020 대선 노리 있다. *(주)

노인이 저소득층 연방정부 차원에 주어진다. 메디케어 메디케이드다. 고령 사회, 양극 심화하면 분야 들어가 예산 눈덩이처 커지 . 의무지 예산이어 연례행사처 이뤄지 백악관 의회 연방정 공방 소재 된다. 공화당 디케 나이 수령자 부담 높이 쪽으 메디케 스템 개혁하자 주장한다. 메디케이 예산 대상자와 대상 축소하 방식으 나가자 공화당 입장이다. 주장 논리 근거 마련 사람 라이언이 다. 전문가 예산위원 ‘미국 미래 위한 로드맵A Roadmap for Americas Future 연방예산 21 중반 균형예산으 만들겠다 발표했다. 하나가 메디케어, 메디케이 개혁이었다. 메디케어, 메디케이드 없이 문제 통제 없다”면 “의료보험 이슈라기보다 경제 이슈”라 주장했다.

하지 트럼프 노인 공경해 한다면 메디케어 말자 했다. 메이케이드 사회보장연금 마찬가지였다.

대외정책 놓고 공화당 전통적 ‘개입주의Interventionism 지지하 라이언 ‘미 우선주의America First 외치 국익 우선시하 트럼프는 혈액형이 달랐다. 자유무역 놓고 사람 이견 보였. 오바 시절 공화당 오바마 법안 비토하면서 흔쾌 찬성 표 한· 자유무역협정(FTA) 비롯 FTA 준안이었다. 그런 트럼프 FTA 목소리 높였다. 트럼프 공화당까 워싱 정치 일원으 몰아붙이 패대기쳤다. 정치 혐오세력 트럼 지지자 돌아섰다. 경선에서 화끈 후보 지지층 선택 쉽다.

공화 주류 트럼프로 대선에 민주 후보 없다 생각했다. 2008, 2012 대선 공화 후보였 매케인, 롬니까 트럼반대선언했다. 하지트럼프 화당까 공격하면 워싱 정치 신물 미국인 지지 끌어냈다.

*(주) 폴 라이언 하원의장은 2018년 4월 "2018년 11월 중간선거에 불출마하고 임기가 끝나는 내년 1월 은퇴하겠다"고 정계은퇴를 선언했다. 라이언 의장은 은퇴한 뒤 남편과 아버지로서 가정에 충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조기자의 미국 정치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월가를 점령하라  (0) 2020.04.23
티 파티가 민 테드 크루즈  (0) 2020.04.23
트럼프 띄운 백인 노동자  (0) 2020.04.21
공화당 반란 소사(小史)  (0) 2020.04.20
공화당 접수한 트럼프  (0) 2020.04.19
국가부채 상한 인상  (0) 2020.04.13
부시 감세 연장  (0) 2020.04.12
오바마케어  (0) 2020.04.10
오바마 1호 법안  (0) 2020.04.09

최근 게시물